Home Health Suicide: NAFDAC bans sale of Sniper, others in markets

Suicide: NAFDAC bans sale of Sniper, others in markets

The National Agency for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and Control NAFDAC, has banned the sale of Sniper and other brands of agricultural formulations of Dichlorvos following rampant suicide cases and misuse of the products. Sniper which orirginally is an agricultural formulation for pest control, has been the choice of tool in committing suicide in recent times.

A statement released by the Director-General of NAFDAC, Prof. Moji Adeyeye, yesterday Wednesday July 11th, says Sniper and other related products would not be sold in supermarkets and in the open markets from September 1st 2019

“NAFDAC is giving a two-month (up to August 31, 2019) notice to brand owners/distributors to recall and withdraw their products from open markets and supermarkets that do not have garden corner/shelves to the agro dealer outlets.

“The sale of Sniper insecticide and other Dichlorvos brands in open markets and supermarkets nationwide is prohibited with effect from September 1, 2019. NAFDAC is giving a six-month moratorium up to January 1, 2020 for brand owners to exhaust the products that are in various accredited agro-input dealers (distributors/marketers/retailers) outlets.” the statement read

The statement added that dealers, distributors, marketers and retailers of agrochemicals are to immediately register with the agency to ensure strict monitoring of the supply and use of the agrochemical.

3 COMMENTS

  1. 스 임펠 최고의 요리를 맛보려면 어디로 가면 될까 요 어,
    자네 정말 재수 좋았어. 예, 물론 안주인의 음식 솜씨가 훌륭할 것은 믿어 의심치 않겠습니 다만.

    아, 아니. 우리 집이 식당이네! 우리 주방장은
    바이서스 최고의 수 플 레를 만들고 스테이크 뒤집는 솜씨 하나가 정말 일품이지!

    난 하트 브레 이커에서 바이서스 임펠 시장의 트로피도 받았다네.
    하트 브레이커가 뭐죠 자네가 마셔보고
    정의를 내려보는 건 어떻겠나 흠, 좋은 상술이군.
    어쨌든 우리는 그 이름이 래디라는 아저씨를 따라 스트레이트 헤븐이라는 펍으로 가게 되었다.
    스트레이트 헤븐은 작고 아담한 펍이었다.
    식사 때는 지 났고 아직 술 마시러 오는 사람은 없어 손님은 우리 셋 뿐이었다.
    하긴 축제 기간엔 이런 작은 펍엔
    손님이 없겠지. 테이블은 전부 6개였고 반지하 건물이라 낮에도 조명이 필요했다.
    그래서 테이블마다 조미료통과 함께 촛대가
    세 워져 있었다. 그런데 그 초의 밝기라는게 정말 끝내주었다.
    그래서 초 이외에 다른 조명이 필요 없었다.
    나는 한숨을 푹 쉬고 말했다. 어디 가서
    내가 초장이라는 말 하면 무진장 웃겠군.

    이건 도대체 뭘로 만든 거야 주인장 래디가 말해주었다.
    경뇌유로 만든 거야. 경뇌유 말향고래의 머리에서
    채취하는 기름이야. 델하파 특산품이지.
    나는 샌슨의 옆구리를 찌른 다음 귓속말로 물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